정부는 고등학교(videregående skole)에 대한 결석 제한이 가을 학기부터 정상화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한시적으로 이 기간 동안 결석에 대한 특별조치를 취했다.

원래 결석을 할 경우 문서화된 증빙(예, 의사의 진단서)이 필요했는데 지난 3월에는 이러한 증빙이 없어도 결석을 인정했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이다.

이것이 가을학기부터 기존대로 돌아가게 된다.

학생이 아프지만 증상이 가볍거나 심각하지 않은 경우 학교 측에서는 학생이 집에서 수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원격수업은 지속해서 활용 가능한 대안이 아닌 임시적인 방법이며, 결국에는 학교에 나오든 아니면 문서를 통해 결석을 인정을 받든 2가지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 노르웨이고고(https://www.norwaygog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